개인주의 시대에 스포츠가 미치는 영향

저출산과 지나친 개인주의가 팽배한 현대사회에 스포츠가 기여하는 긍정적인 영향

 

‘코로나19’ 팬데믹이 1년 이상 지속되면서 우리에게 일상화된 사회적 현상 중 하나가 ‘방콕’이다. 사회적 거리 두기, 봉쇄, 격리 등에 익숙해지면서 활동이 제한되거나 망각되는 우리의 지친 일상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영어권에서 코로나 시기에 가장 많이 사용된 단어 중 하나는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움츠려 있다’는 의미의 ‘Hunker Down’이다. 그만큼 인간의 기본적인 욕구를 제한하는 단어도 없을 것이다. 공간적 제약 속에서 우리는 스포츠가 주는 가치를 어느정도 인식하고 있는지  현대인들에게 스포츠는 어떠한 가치를 제공하는지 생각해보자.  스포츠는 사람들의 신체적·정신적조화를  통한 좀더 성숙한 한 사람으로 탈바꿈 하는데 필요한 현시대의 하나의 문화이다.

광양중동초병설유치원 가족 어울림 한마당

스포츠는 심리적 가치를 제공한다. 스포츠를 통해 정서적 안정을 가져올 수 있다. 일상에서 얻는 부정적 정서인 노여움, 두려움, 우울증, 불쾌감 등을 스포츠 활동을 통해 즐거움, 성취감, 자신감, 행복감 등으로 전환할 수 있다. 스포츠는 인간의 욕구를 충족시키고 의지력과 도전정신을 기를 수 있는 훌륭한 창구이다. 운동을 꾸준히 한다는 것은 강한 의지 및 정신력을 기본으로 한다. 이러한 이유로 운동의 즐거움을 알게 되고 성취감을 알고 체력 증진이나 운동 기능의 향상을 가져온다.

스포츠는 사회적 가치를 제공한다. 운동을 함께하면 사회성이 길러지고 성격이나 가치관이 변화하며, 대인관계를 유지·발전시키는 기술과 인격도 함양된다. 사회성 부족의 원인은 하루아침에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어서 지속적인 관심과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은 혼자 사는 것이 아니라 사회 구성원들이 하나로 서로 돕고 의지하며 공존하게 된다. 특히, 사회성이 부족한 아동들이 스포츠 조직 내에서 인간 행동에 관한 규칙, 지위, 역할 등을 배울 수 있는 공간이 스포츠이다. 자기가 속한 공동체에서 자기가 맡은 임무에 충실하고 협력과 조력, 설득과 이해, 대립과 타협을 배우고 체득할 수 있어 원만한 사회에 적응이 가능하다.

폐교 위기 학교 가을운동회로 응원해요!

작게는 가족과 함께하는 생활체육활동 배드민턴, 등산, 탁구등 어렵지 않게 접근할수 있고, 직장이나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하는 동아리 활동등을 통해서 더 많은 종류의 스포츠를 즐길수 있고,부가적으로 어떠한 단체에 소속되어 있다는 소속감과 일정한 패턴의 지속적인 스포츠 활동은 소속회원과의 동질감 형성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함께하면 긴장감도 두배  거기서 오는 즐거움도 두배가 될수 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